Fsrc="https://cdn.subscribers.com/assets/subscribers.js"> 사르트르의 <출구 없는 방> (2)

728x90

 

 "지옥이란 바로 다른 사람들이야!" 


"다른 사람들이 바로 지옥인 거야!"

"지옥이란 바로 다른 사람들이야!"

"사람들이 서로 다른 사람에게 지옥인 거야!"

 

다른 사람들이 바로 지옥이야.

 

얼핏 듣자면, 썩 기분 좋은 말은 아니에요. 하지만 곰곰이 생각해 보면 일리가 있는 말임을 알게 됩니다. 

사르트르는 희곡 <출구 없는 방>에서 그렇게 말합니다. 

그렇다고 해서, 우리 대다수는 다른 사람들 없이 혼자 살 수는 없는 법. 사람들이 서로한테 어쩌면 필요악인가요?

물론, 사람은 다른 사람들에게 지옥일 수 있지만, 또 천국이 될 수도 있습니다그건 각자가 서로 하기 나름! 이게 중요하겠지요. 

 


 

 2장 

     가르생.

 

     가르생 혼자 있다. 청동 장식품에 다가가서 손으로 톡톡 건드린다. 자리에 앉았다가 일어난다. 문 쪽으로 다가가서 벨을 누른다. 소리가 나지 않는다. 두세 번 계속 눌러 보지만 소용없다. 그러자 문을 열려고 하는데, 역시 꿈쩍도 않는다. 그가 소리쳐 부른다.

 

     가르생: 안내인! 안내인!

 

     대답이 없다. 가르생이 문을 세게 두드리면서 안내인을 계속 부른다. 그러다가 문득 정신을 추스르고 다시 자리에 앉으려 한다. 그 순간 문이 열리면서 안내인과 함께 이네스가 들어선다. 

 

 3장 

 

 가르생, 이네스, 안내인.

 

     안내인: 부르셨나요, 선생님?

     가르생: (그렇다고 말하려다가 이네스를 보고는 바꿔 말한다) 아니요. 

     안내인: (이네스를 보면서) 여기가 부인 방입니다. (이네스가 대꾸하지 않는다.) 혹시 물으실 게 있다면... (이네스가 계속 입을 다물자, 실망한 빛으로) 우리 손님들 대다수는 저한테 여러 질문을 하지요. 하지만 제가 강요하진 않습니다. 어쨌든, 칫솔이며 초인종, 벽난로 위에 있는 물건에 대해서는 이 신사분이 이미 알고 계시니까 잘 대답해 주실 겁니다. 이 분과 저는 얘기를 좀 나누었거든요. 

     (안내인이 나간다. 침묵. 가르생은 이네스를 쳐다보지 않는다. 이네스가 주변을 둘러보다가 가르생 쪽으로 몸을 홱 돌린다.)

     이네스: 플로렌스는 어디 있지요? (가르생이 침묵한다.) 난 플로렌스에 관해 묻는 거예요. 그녀는 어디 있지요?

     가르생: 무슨 말씀을 하시는 건지…

 

     이네스: 이건 다 당신이 궁리한 거지요? 떼어 놓고 고문하는 것 말이에요. 한데 내가 알기에 당신은 성공하지 못할 거예요. 플로렌스는 귀찮은 멍청이였고, 난 그녀를 조금도 그리워하지 않을 거라구요.

     가르생: 미안하지만, 사람을 잘못 본 것 아닌가요?

     이네스: 당신... 하는 일이 고문이잖아요. 

     가르생: (멈칫하다가 웃음을 터뜨린다.) 거 참, 정말 우스꽝스럽군요! 내가 고문자라니! 그러니까 이 방에 들어와서 나를 보고는 이곳 직원이라고 생각했군. 이 무슨 터무니없는 소리요! 저 안내인이 멍청해서 그래, 우리를 서로 소개했어야지! 나를 고문자로 보다니! 난 조세프 가르생이라고 합니다. 저널리스트이자 작가지요. 우리 둘 다 이를테면 같은 배를 탄 셈이니까, 제가 물어봐도 될까요? 마담은...

    이네스: (무뚝뚝하게) 이네스 세라노라고 해요. 마담이 아니라 마드무아젤이에요. 

 

출구없는방무대 장면

 

    가르생: 좋아요, 어쨌든 시작은 됐어요. 자, 우리 사이에 얼음이 깨졌는데, 내가 아직도 고문자처럼 보이나요? 아, 그리고 고문자들은 어떻게 알아보는 거지요? 당신은 분명 뭘 좀 아는 것 같은데. 

     이네스: 그들은 겁먹은 표정을 짓고 있어요. 

     가르생: 겁먹은 표정이요? 이야말로 터무니없는 얘기로군요. 그들이 누구한테 겁을 먹나요? 자기네가 고문한 사람들한테?

     이네스: 그래, 맘껏 웃어요. 하지만 내 말은 틀리지 않아요. 나는 유리 같은 데 비친 내 얼굴을 자주 들여다봤어요.

     가르생: 유리에? (그가 사방을 두리번거린다.) 저들은 정말 못돼먹었군. 유리 같은 건 다 치웠으니 말이에요. (휴지) 어쨌든 분명히 말하지만, 난 겁먹지 않았어요. 경망스럽게 구는 건 아니에요. 지금 상황이 얼마나 심각한지 잘 압니다. 하지만 난 겁먹지 않았어요. 전혀.

     이네스: (어깨를 추썩이며) 그건 당신 문제구요. (휴지) 당신은 항상 여기 있어야 하나요, 아니면 가끔 산책이라도 하나요? 

     가르생: 문은 잠겨 있습니다. 

     이네스: 거 참 고약하네요. 

     가르생: 내가 있어서 당신이 많이 불편할 겁니다. 사실 나도 혼자 있기를 더 좋아해요. 인생을 정리해야 하는데, 그건 혼자 있을 때 더 잘 되니까요. 하지만 우린 어떻게든 잘 지낼 거라고 믿어요. 난 말이 많지 않고 많이 움직이지도 않아요. 평화로운 부류에 속하는 편이지요. 단지 하나, 감히 제안하자면 우리는 서로에게 아주 정중하게 대해야 하겠습니다. 그게 서로를 다치지 않는 최상의 방법 아니겠어요?

     이네스: 난 예의를 잘 차리지 못해요.

     가르생: 그렇다면, 내가 두 몫으로 정중하게 처신해야겠군요.

     (침묵. 가르생이 소파에 앉는다. 이네스가 방안을 앞뒤로 서성인다.)

728x90

 

     이네스: (그를 바라보면서) 당신 입이... 

     가르생: (생각을 떨치면서) 뭐라구요?

     이네스: 입 좀 가만둘 수는 없나요? 입을 계속 씰룩거리고 있잖아요. 보기가 참 안 좋아요.

     가르생: 정말 미안하오. 난 그런 줄 몰랐어요. 

     이네스: 그래서 지적하는 거예요. (가르생의 입술이 씰룩거린다.) 저 봐, 또 그러네. 당신은 예의 운운하면서 자기 얼굴 하나 컨트롤하려 들지도 않는군요. 당신 혼자 있는 게 아니라는 점을 명심해요. 당신이 느끼는 두려움을 나한테 옮기면 안 돼요.

     (가르생이 일어나서 그녀에게 다가간다.)

     가르생: 당신은 어때요? 두렵지 않은가요?

     이네스: 그럴 필요가 뭐 있어요? 예전엔 두려워할 이유가 웬만큼 있었지만, 그래도 희망이 있었단 말이죠. 

     가르생: (맥없이) 더 이상 희망은 없어요. 하지만 아직도 그 “예전”입니다. 우리 고통은 아직 시작도 안 했어요, 마드무아젤.

     이네스: 그건 알아요. (휴지) 그래서? 무슨 일이 벌어질까요?

     가르생: 모르겠소. 기다려야겠지요. 

     (침묵. 가르생이 다시 제 자리에 앉는다. 이네스가 또 앞뒤로 바장인다. 가르생이 입술을 씰룩거리다가 이네스를 흘낏 보고는 얼굴을 두 손으로 감싼다. 에스텔과 안내인이 들어선다.)

 

4장

 

(알림)  Voice Training에 관심 있는 분들은 여기를 참조해 주세요.

관련 글:

사르트르의 <출구 없는 방> 소개

사르트르 <출구 없는 방> (1)

(7) 에고와 고통의 몸체

(3) 깨달음이란?

소통 법칙 (1)

깨달음 추구하는 사람들

내 안에 있는 보물

The Power of Now

(2) 마음의 포로에서 벗어나려면?

사르트르 <출구 없는 방> (4)

행복한 사람, 불행한 사람 (2)

(24) 평범한 무자각에서 벗어나기

버지니아 사티어. 자기가치, 자기평가

진짜 사랑, 그 가혹한 진실 8가지

우리를 매트릭스에 묶어두는 환상 6가지

파트너의 배신을 알리는 신체 언어 시그널 10가지

삶에 대한 고통스럽고 불쾌한 진실 10가지. 프로이트

The Piraha Tribe 피라하 부족

여성 논리에 관한 일화 모음

샐린저 <호밀밭의 파수꾼>, 흥미로운 사실 10가지

 

728x9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