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src="https://cdn.subscribers.com/assets/subscribers.js"> 나에겐 꿈이 있습니다 (한글 번역)

728x90

 

  마틴 루터 킹 주니어, 

 <나에겐 꿈이 있습니다>  

 

 

마틴 루터 킹 (Martin Luther king jr., 1929-1968, 흑인 인권 운동 지도자. 조지아주 출생. 모어하우스大 졸업. 흑인 인권 옹호를 위한 非폭력  운동 전개. 64년 노벨 평화상 수상. 68년 멤피스에서 암살 당함. 

 

마틴 루터 킹 연설 신문

 

[연설 배경] 

 

1963년 8월 28일 노예 해방 100주년을 맞아 워싱턴에서 열린 평화 행진에 참가했던 마틴 루터 킹은 미국 흑인 인권 운동사에 길이 남을 의미 있는 연설을 했다.  "나에겐 꿈이 있습니다"로 시작하는 구절로 유명한 이 연설은 미국인들에게 인종 차별 문제의 심각성을 일깨우는 중요한 역할을 했고, 미국 인권 운동의 발전을 앞당기는 데 가장 크게 공헌했다는 평을 받는다. 

마틴 루터 킹은 청중에 따라 연설 내용을 조정하고, 청중 반응에 기민하게 부응할 줄 아는 능력을 가진 타고난 연설가였다. 이날의 연설 역시 특유의 호소력과 설득력이 가장 잘 나타난 명연설이었다. 


 

우리 역사에서 자유를 위한 가장 훌륭한 시위가 있던 날로 기록될 오늘 이 자리에 여러분과 함께 하게 된 것을 기쁘게 생각합니다. 1백 년 전, 한 위대한 미국인이 노예해방령에 서명했습니다. 지금 우리가 서 있는 이곳이 바로 그 상징적인 자리입니다. 그 중대한 선언은 不義의 불길에 시들어가고 있던 수백만 흑인 노예들에게 희망의 횃불로 다가왔습니다. 그 선언은 오랜 노예 생활에 종지부를 찍는 즐겁고 새로운 날들의 시작으로 다가왔습니다. 

 

그러나 그로부터 백 년이 지난 오늘, 우리는 흑인들이 여전히 자유롭지 못하다는 비극적인 사실을 직시해야 합니다. 백 년 후에도 흑인들은 여전히 인종 차별이라는 속박과 굴레에서 비참하고 불우하게 살아가고 있습니다. 백 년 후에도 흑인들은 이 거대한 물질적 풍요의 바다 한가운데 빈곤의 섬에서 외롭게 살아가고 있습니다. 백 년 후에도 흑인들은 여전히 미국 사회의 한 귀퉁이에서 고달프게 살아가고 있습니다. 그들은 자기 땅에서 유배당한 것입니다. 그래서 우리는 오늘, 이 끔찍한 현실을 알리기 위해 이 자리에 나온 것입니다. 

 

어떤 의미에서 우리는 국가로부터 받은 수표를 현금으로 바꿔야 할 시기에 이른 것입니다. 아메리카합중국을 세운 사람들은 헌법과 독립선언문에 훌륭한 표현들을 써 넣었습니다. 그들은 모든 미국인이 상속하게 되어 있는 약속어음에 서명했습니다. 그 약속어음이란, 모든 인간에게 삶과 자유, 행복 추구라는 양도할 수 없는 권리를 보장한다는 것이었습니다. 

 

그러나 시민들의 피부색에 관한 한, 오늘날 미국이 이 약속어음이 보장하는 바를 제대로 이행하지 않고 있다는 것은 분명한 사실입니다. 미국은 이 신성한 의무를 존중하지 않고 흑인들에게 부도수표를 주었습니다. 이 부도수표는 자금이 충분하지 않다는 이유로 되돌아옵니다. 

 

그러나 우리는 정의의 은행이 파산했다고 생각지 않습니다. 우리는 이 나라에 있는 기회의 금고에 자본이 충분치 않다는 사실을 믿지 않습니다. 그래서 우리는 이제 이 수표를 현금으로 바꿔야 할 때에 이르게 된 것입니다. 이 수표는 우리가 요구하는 바대로 충분한 자유와 정의에 의한 보호를 우리에게 부여할 것입니다. 

 

또한 우리는 「바로 지금」이라고 하는 이 순간의 긴박성을 미국인들에게 일깨우기 위해 이 자리에 모였습니다. 우선 냉정을 되찾으라는 사치스러운 말을 들을 여유도, 점진주의라는 이름의 진정제를 먹을 시간도 없습니다. 

지금 이 순간이 바로 민주주의의 약속을 실현할 때입니다. 지금이 바로 어둡고 외진 인종 차별의 계곡에서 벗어나 햇살 환히 비치는, 인종 간의 正義의 길로 들어설 때입니다. 지금이 바로 神의 모든 자손들에게 기회의 문을 열어줄 때입니다. 지금이 바로 인종 간의 不義라는 모래 위에서 형제애라는 단단한 반석 위로 올라서야 할 때입니다. 지금 이 순간의 긴박성을 간과하고 흑인들의 결의를 과소 평가한다면, 그것은 이 나라에 치명적인 일이 될 것입니다. 

 

흑인들의 정당한 불만이 표출 되는 이 무더운 여름은 자유와 평등의 상쾌한 바람이 부는 가을이 찾아올 때까지 계속될 것입니다. 1963년은 끝이 아니라 시작입니다. 

만일 이 나라가 다시 예전 상태로 돌아간다면, 흑인들이 좀 진정하고 自足해야 할 필요가 있다고 생각하는 사람들은 거친 방식으로 깨달음을 얻게 될 것입니다 . 흑인들이 시민으로서의 권리를 부여받기 전에는 합중국에 휴식도 평온도 없을 것입니다. 정의가 실현되는 밝은 날들이 오기 전까지는 이 나라의 기반을 뒤흔드는 폭동의 소용돌이가 계속될 것입니다. 

 

正義의 궁전으로 이르는 출발점에 선 여러분에게 꼭 드리고 싶은 이야기가 하나 있습니다. 우리가 정당한 위치를 찾을 때까지는 나쁜 행동을 하여 죄인이 돼서는 안 되겠다는 점입니다. 비탄과 증오로 가득 찬 술잔을 들이키면서 자유의 갈증을 달래려 하지 맙시다. 위엄과 원칙이 있는 높은 곳을 향한 투쟁을 영원히 계속해야 합니다. 우리는 우리의 창의적인 항거가 폭력으로 변질되게 해서는 안 됩니다. 다시, 또 다시, 우리의 힘이 영혼의 힘과 맞닿을 수 있는 저 높은 곳까지 올라가야 합니다. 우리 흑인 사회를 휩쓸고 있는 저 새롭고도 훌륭한 투쟁 정신이 백인들의 불신을 받는 데로 이어지지 않게 해야 합니다. 

 

오늘 이 자리에 서 있는 백인들이 증명하듯이, 우리의 많은 백인 동지들은 그들 운명이 우리 운명과 이어져 있으며, 그들 자유가 우리의 자유와 불가분의 관계임을 깨닫고 있습니다. 우리 혼자서만 걸어갈 수는 없습니다. 이제 우리는 앞으로 나아가면서 더 전진해야 한다는 맹세를 해야 합니다. 되돌아갈 수는 없습니다. 

 

인권 운동가들에게 "언제가 되면 만족하겠느냐"고 묻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흑인들이 경찰의 무지막지한 폭력의 공포에 희생되고 있는 한 우리에게 만족이란 없습니다. 흑인들이 여행하다가 피곤에 지쳤을 때 고속도로 근처의 여관이나 시내 호텔에 잠자리를 얻을 수 없는 한 우리는 만족할 수 없습니다. 흑인이 이주한다고 해야 고작 작은 흑인 거주지에서 더 큰 흑인 거주지로 가는 것이 전부일 때, 우리는 만족하지 못합니다. 미시시피의 흑인들이 투표권을 행사하지 못하고 뉴욕의 흑인들이 마땅히 투표할 이유를 찾지 못하는 한, 우리는 만족할 수 없 습니다. 안 됩니다. 안 됩니다. 우리는 만족하지 않습니다. 

 

정의가 강물처럼 흐르고 정당성이 힘찬 흐름이 될 때까지 우리는 만족할 수 없습니다. 저는 여러분 중 어떤 사람이 재판을 받다가 여기 오게 되었다는 것에 신경 쓰지 않는 것은 아닙니다. 좁은 감옥에서 나온 지 얼마 안 되는 사람들도 있습니다. 어떤 사람들은 자유를 추구하다가 도리어 기소되어 두들겨 맞거나 경찰의 야만적인 폭력에 고통 받는 지역에서 오기도 했습니다. 여러분은 모두 그 새로운 방식으로 다가오는 갖가지 고통을 겪는 데 익숙해졌습니다. 그런 고생이 명예 회복이라는 신념으로 계속 일하십시오. 

미시시피로 돌아가십시오. 앨라배마로, 사우스 캐롤라이나로, 조지아로, 루이지애나로 돌아가십시오. 우리의 현대적 도시인 빈민가로, 흑인 거주지로 돌아가십시오. 상황이 달라질 수 있고, 달라질 것이라는 점은 명심하고 계십시오. 이제 절망의 계곡에서 뒹굴지는 맙시다. 

 

나의 친구인 여러분께 말씀드립니다. 

고난과 좌절의 순간에도, 저는 꿈을 가지고 있다고 말입니다. 

이 꿈은 아메리칸 드림에 깊이 뿌리 내리고 있는 꿈입니다. 

 

나에게는 꿈이 있습니다. 

언젠가 이 나라가 모든 인간은 평등하게 태어났다 는 것을 자명한 진실로 받아들이고, 그 진정한 의미를 신조로 살아가게 되는 날이 오리라는 꿈입니다. 언젠가는 조지아의 붉은 언덕 위에 예전에 노예였던 부모의 자식과 그 노예의 주인이었던 부모의 자식들이 형제애의 식탁에 함께 둘러앉는 날이 오리라는 꿈입니다. 언젠가는 불의와 억압의 열기에 신음하던 저 황폐한 미시시피주가 자유와 평등의 오아시스가 될 것이라는 꿈입니다. 나의 네 자녀들이 피부색이 아니라 인격에 따라 평가받는, 그런 나라에 살게 되는 날이 오리라는 꿈입니다. 

728x90

 

오늘 나에게는 꿈이 있습니다. 

주지사가 늘 연방 정부의 조처에 반대할 수 있다느니, 연방법의 실시를 거 부한다느니 하는 말만 하는 앨라배마주가 변하여, 흑인 소년 소녀들이 백인 소년 소녀들과 손을 잡고 형제 자매처럼 함께 걸어갈 수 있는 상황이 되는 꿈입니다. 

 

오늘 나에게는 꿈이 있습니다. 

어느 날 모든 계곡이 높이 솟아오르고, 모든 언덕과 산은 낮아지고, 거친 곳은 평평해지고, 굽은 곳은 곧게 펴지고, 하느님의 영광이 나타나 모든 사람들이 함께 그 광경을 지켜보는 꿈입니다. 

이것이 우리의 희망입니다. 

이것이 제가 남부로 돌아갈 때 가지고 가는 신념입니다. 이런 신념을 가지고 있으면 우리는 절망의 산을 개척하여 희망의 돌을 찾아낼 수 있을 것입니다. 이런 희망을 가지고 있으면 우리는 이 나라의 이 소란스러운 불협화음을 형제애 가득 찬 아름다운 음악으로 바꿀 수 있을 것입니다. 이런 신념이 있으면 우리는 함께 일하고 함께 기도하며 함께 투쟁하고 함께 감옥에 가며, 함께 자유를 위해 싸울 수 있을 것 입니다. 우리가 언젠가 자유로워지리라는 것을 알기 때문입니다. 그 날은 神의 모든 자식들이 새로운 의미로 노래 부를 수 있는 날이 될 것입니다. 

 

"나의 조국은 자유의 땅, 나의 부모가 살다 죽은 땅, 개척자들의 자부심이 있는 땅, 모든 산에서 자유가 노래하게 하라." 미국이 위대한 국가가 되려면 이것은 반드시 실현되어야 합니다. 

 

그래서 자유가 뉴햄프셔의 거대한 언덕에서 울려 퍼지게 합시다. 

자유가 뉴욕의 큰 산에서 울려 퍼지게 합시다. 

자유가 펜실베이니아의 앨러게니 산맥에서 울려 퍼지게 합시다. 

콜로라도의 눈 덮인 로키 산맥에서도 자유가 울려 퍼지게 합시다. 

캘리포니아의 굽이진 산에서도 자유가 울려 퍼지게 합시다. 

뿐만 아니라, 조지아의 스톤 산에서도 자유가 울려 퍼지게 합시다. 

테네시의 룩아웃 산에서도 자유가 울려 퍼지게 합시다. 

미시시피의 모든 언덕에서도 자유가 울려 퍼지게 합시다. 

모든 산에서 자유가 울려 퍼지게 합시다. 

 

자유가 울려 퍼지게 될 때, 모든 마을과 모든 부락, 모든 주와 도시에서 자유가 울려 퍼지게 될 때, 우리는 더 빨리 그 날을 향해 갈 수 있을 것입니다. 신의 모든 자손들, 흑인과 백인, 유태인과 이교도들, 개신교도와 가톨릭 교도들이 손에 손을 잡고 옛 흑인 영가를 함께 부르는 그날이 말입니다. 

"드디어 자유, 드디어 자유, 전지전능한 신이여, 우리가 마침내 자유로워졌나이다!" 

 

그리고 나는 오늘 오후 남부로 돌아가지만, 절망에 빠진 채 가는 것은 아닙니다. 나는 남부로 돌아가지만, 우리가 탈출구가 전혀 없는 컴컴한 지하감옥에 갇혀 있다고는 생각하지 않습니다. 나는 새로운 날이 오고 있다는 믿음을 가지고 돌아갑니다. 

 

나에겐 지금 꿈이 있습니다. 그것은 아메리칸 드림에 깊이 뿌리를 둔 꿈입니다. 나에겐 지금 꿈이 있습니다. 어느 날 조지아에서 미시시피와 앨라배마에 이르기까지 옛날 노예의 아들들이 옛날 노예 주인의 아들들과 함께 형제처럼 살게 되는 꿈입니다. 

 

나에겐 지금 꿈이 있습니다. 어느 날 백인 어린이가 흑인 어린이와 형제자매처럼 손을 잡게 되는 꿈입니다. 

나에겐 지금 꿈이 있습니다. 어느 날 단순히 자유를 얻기 위해서 집이나 교회에 불을 지르는 일이 없게 되는 꿈입니다. 

 

나에겐 지금 꿈이 있습니다. 이마티오가 당해야 했던, 매그루더가 당해야 했던 잔학행위가 없어지고, 모든 사람이 품위 있게 살 수 있는 날이 오는 꿈입니다. 

 

나에겐 지금 꿈이 있습니다. 어느 날, 나의 네 아이가 내가 겪어야 했던 젊은 시절과 같은 것을 겪지 않고, 또 그들이 피부 색깔대신 인격을 기준으로 평가하고 평가 받게 되는 꿈입니다. 

 

나에겐 지금 꿈이 있습니다. 어느 날, 이곳 워싱턴市의 흑인들이 돈만 있으면 어느 곳에서든지 집을 사거나 세를 들고 집을 가질 수 있게 되는 꿈입니다. 

 

그렇습니다. 나에겐 꿈이 있습니다. 어느 날, 이 땅에서 아모스의 예언이 실현되고, 정의가 강물처럼 흘러내리며, 진리가 거대한 분류처럼 흐르게 되는 꿈입니다. 

 

나에겐 지금 꿈이 있습니다. 어느 날 모든 사람은 평등하게 태어났고, 창조주로부터 생명, 자유, 행복 추구 등 양도할 수 없는 권리를 받았다는 제퍼슨의 말을 인정하게 되는 꿈입니다. 

 

나에겐 지금 꿈이 있습니다. 어느 날 모든 산골짜기가 솟아오르고, 모든 언덕과 산이 주저앉으며, 거친 곳이 평탄해지고, 굽어진 곳이 곧게 펴지며, 주의 영광이 나타나 모든 인간이 함께 그것을 볼 수 있는 날이 오는 꿈 입니다. 

 

나는 지금 꿈을 가지고 있습니다. 인간이 모두 형제가 되는 꿈입니다. 나는 이런 신념을 가지고 나서서 절망의 산에다 희망의 터널을 뚫겠습니다 . 나는 이런 신념을 가지고 여러분과 함께 나서서 어둠의 어제를 광명의 내일로 바꾸겠습니다. 

 

우리는 이런 신념을 가지고 새로운 날을 만들어낼 수 있습니다. 하느님의 모든 아이들이 흑인이건 백인이건, 유태인이건 非유태인이건, 개신교도이건 가톨릭교도이건, 손을 잡고, 이렇게 흑인 영가를 부를 수 있는 날을 만들 수 있습니다.

 

"자유가 왔다! 자유가 왔어! 하느님 감사합니다!" 

(알림)  Voice Training에 관심 있는 분들은 여기를 참조해 주세요.

관련 포스트:

현명한 독서 방법

<호밀밭의 파수꾼> 샐린저의 명구 24개

우리가 쓰는 '말'에 관한 약간의 정보

카를손의 유령 놀이 (2-2)

루덩의 악마들 7-2편 2

도웰 교수의 머리 25, 26장

루덩의 악마들 1편 5

Fiction의 Dialogue 쓰는 요령 10가지

목소리, 소통, 스피치 관련 방송 몰아 듣기

중저음 가슴 목소리 만들기

아이들의 스피치 준비

(78) 작별 인사

(66) 로고스 키우기

(43) 스피치 리허설

기관(숨통)의 공명막

퍼블릭 스피킹(30) 스피치 비평

퍼블릭 스피킹(29) 스피치 안목

Stay Hungry, Stay Foolish. (원문, 번역)

I have a dream.(영어 원문)

 

728x9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