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호흡과 목소리의 관계    

 

1. 호흡은 본능적인 것으로서, 우리가 말하고 노래하는 동안 부자연스러운 울림이 나오지 않게 돕는다.

2. 긴장하지 않은 상태에서 말하고 노래하는 데도 호흡이 중요한 역할.

 

호흡과 목소리 관계

 

3. 한 어구를 다 끝내기 위해서는 호흡이 충분해야 돼.

이건 당연한 소리. 안 그러면 목소리가 일그러질 테니까.

날숨 길이는 30을 셀 정도까지 가는 게 좋다. 그 다음에 다시 들숨을 취한다.  

연습할 때는, 들숨 뒤에 잠시 호흡 정지 상태를 유지. 

예를 들어,  1-2-3-4 (들숨), 5-6 (정지), 7-8-9-10-11-12-13-14-15... (날숨. 이 길이를 점차 키운다.)

 

*일상에서 이용하는 여러 호흡에 주목 

 

1. ‘잠자는’ 호흡

- 잠잘 때 호흡이 어떤가? 약간의 코멘소리를 내면서 들숨과 날숨이 다 길고 깊다. 느긋하고 안정되게 호흡. 

2. 느리고 나직한 호흡

- 다른 사람들한테 들리지 않게 전화 통화할 때처럼. 혹은 막 뜀박질을 하고 난 뒤, 소리 없이 호흡. 위가 벌렁거려... 공기가 흘러나오긴 하는데 소리가 나지 않는다. 목구멍이 넓어지고 충분히 열린 상태가 되어, 잡소리가 섞이지 않는다.

마이크를 이용할 때 이런 방법이 적절하다. 숨소리 들리지 않는 호흡.

 

3. 하품 (우리 강좌에서 많이 다룬)

- 후두가 내려가고 목구멍을 편안케 한다. 하품하면서 소리도 낼 수 있다. 안도의 한숨이나 신음 같은 소리. 

4. (놀랐을 때) “흐~” "헉~"(날카로운 들숨)

- 빠른 호흡을, 아주 빠른 호흡을 가능케 해.

 

 5. 빠른 들숨의 횟수를 키우면서, 헐떡거림을 만들 수 있다.

- 이런 연습은 목소리에서 긴장을 제거하고 비브라토가 커지도록 돕는다. (*혹은 거꾸로 날숨 횟수를 더 키우면서) (*호흡체조에서 소개) 

6. 조절하는 호흡 (언어 호흡)

- 숨을 내쉬면서 [스~~] 소리를 낸다. 펑크 난 타이어에서 새 나오는 듯한 소리를 내면서. 매일 연습하기를 권고.

보통 2분 안팎의 날숨 길이를 유지할 수 있다면, 아주 좋다.

 

* 이런 연습을 매일 수행하면, 목소리에서 긴장이 사라지고 목 근육이 이완돼 목구멍도 편해진다. 그러면?

그러면 목소리가 더 편안하고 듣기 좋게 나오게 된다! 

물론, 목소리에 더 직접적으로 연관되는 훈련 방법이  많이 있지만, 일단 호흡을 통해서는 그렇게 한다. 물론, 호흡은 그 자체로도 지극히 중요한 대상!

(알림)  Voice Training에 관심 있는 분들은 여기를 참조해 주세요.

관련 글:

목소리 (singing voice) 단련에 좋은 노래 1

도웰 교수의 머리 2장

중저음 가슴 목소리 만들기

목소리와 여성 에너지

natural tone 소리 내기

노래방에서 목소리 조율

(70) 시 낭송

호흡은 목소리의 원천

언어 호흡

명상, 호흡 관찰

호흡 단계의 의미

호흡과 목소리 울림

언어 날숨 키우기 텍스트

호흡 Diet

노래 호흡

(53) 올바른 호흡 연습

방송 진행자를 위한 언어 호흡

기관(숨통)의 공명막

후두의 구조와 기능

목과 얼굴의 근육

인두와 후두

남자들은 여성의 나직한 목소리를 좋아해

 

728x90

'Natural Voice > 호흡, 이완, 자세' 카테고리의 다른 글

호흡 실습  (0) 2019.04.13
흉강 구조  (2) 2019.04.13
호흡은 목소리의 원천  (0) 2019.04.13
호흡에 관해  (0) 2019.04.13
언어 호흡  (0) 2019.04.13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