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src="https://cdn.subscribers.com/assets/subscribers.js"> 인생의 여러 문제

Variety/우화 동화2019. 9. 17. 14:20
728x90

 

  <인생의 여러 문제>  

 

언젠가 우물에 빠진 당나귀가 구해 달라고 요란하게 울부짖었습니다. 

당나귀 주인이 달려와서는 팔짱을 낀 채 내려다봤어요. 우물에서 당나귀를 끌어올리기가 아무래도 힘들어 보였습니다. 그러자 여러 생각이 꼬리를 물었어요.

 

당나귀가 우물에 빠지다. 이환위리

 

‘저 당나귀는 이미 늙어서 오래 못 살 거야. 어차피 젊은 놈을 하나 사려고 했거든. 이 우물도 그래, 완전히 말라 버렸으니까 메우고 새 우물을 파자고 진작부터 마음먹고 있었잖아. 흠, 일석이조가 됐네, 그려. 못 쓰게 된 우물을 메우면서 저 당나귀도 함께 묻는 게 낫겠어.’ 

 

더 오래 생각도 않고 그가 이웃사람들을 불렀어요.

다들 삽을 쥐고 흙을 파서 우물에 던지기 시작했습니다.

돌아가는 사태를 당나귀가 금방 알아차리고 한층 더 절박하게 울부짖었어요. 

하지만 사람들은 그 울부짖음에 아랑곳하지 않고 말없이 흙을 파서 우물에 던져 넣기만 했습니다.

 

그런데 말이죠, 당나귀가 아주 금방 조용해졌어요.

이상하게 여긴 주인이 우물 안을 슬쩍 들여다보니까 이런 장면이 펼쳐지고 있었습니다. 아, 당나귀가 제 등짝에 떨어지는 흙들을 털어낸 뒤 네 발로 꼭꼭 밟고 있지 뭐에요.

 

시간이 얼마 지나지 않아, 놀랍게도 당나귀가 위쪽으로 점점 올라오더니 우물에서 껑충 뛰어나왔습니다! 그러니……

 

…… 아마 우리네 삶에도 별의별 고민과 어려움이 다 있었고 앞으로도 또 새로운 걱정거리가 생길지 모릅니다.

하지만 걱정과 난관의 흙덩어리가 등에 떨어질 때마다 우리는 그걸 털어내고, 바로 그걸 발판으로 삼아 조금씩 더 위로 올라갈 수 있습니다. 아니, 그렇게 해야겠지요. 혹시 아주 깊은 우물에 빠지더라도 그런 식으로 빠져나올 수 있을 거예요. 

728x90

살면서 생기는 문제란 전부 인생이 우리한테 던지는 돌멩이 아니겠어요?
그러나 우리는 그 돌들을 밟고 올라섬으로써 거센 물살을 (인생 역경을) 헤쳐 나아갈 수 있습니다.

 

관련 포스트:

행복

바다로 가는 길

우리는 자신의 인생을 어떻게 짓고 있나

루덩의 악마들 10편 2

루덩의 악마들 3-3편 2

노부인의 젊은 영혼

잔꾀의 끝

내 안에 있는 보물

"난 짧게 말해~"

손과 눈과 마음만 제대로 썼더라면...

루덩의 악마들 4편 2

루덩의 악마들 3-3편 3

도웰 교수의 머리 8장

관찰력과 수평사고

Do Show, Don't Tell

유년기 동경과 백학 (crane)

(51) 에피소드, 일화(anecdote)

(52) 생명의 근간

(49) 호칭과 지칭

글에서 스토리 얘기하는 방법

영상 스토리텔링 요소

방송 인터뷰 기법

 

728x90

'Variety > 우화 동화' 카테고리의 다른 글

무엇에서든 좋은 면을 보는 방법  (0) 2019.09.21
가장 소중한 것  (0) 2019.09.18
인생의 여러 문제  (0) 2019.09.17
행복  (0) 2019.09.16
바다로 가는 길  (0) 2019.09.06
손과 눈과 마음만 제대로 썼더라면...  (0) 2019.09.04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