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src="https://cdn.subscribers.com/assets/subscribers.js"> 유년기 동경과 백학 (crane)

Variety/우주정거장2019. 5. 19. 14:08
728x90


  로렌츠 유년기의 동경과 

 감자토프의 백학 (Crane)  


(<백학 Журавли>: 노래말 - 라술 감자토프, 작곡 - 얀 프렌켈, 노래: 그룹 <세레브로>)

우리 곁을 떠난 이들에 대한 그리움이 절절하게 배어 있다. 

이 노랫말과 노래와 백학은 러시아에서 전몰장병들을 기리는 상징으로 자리 잡았다.

 

시 <백학 cranes>이 나오게 된 배경 

사다코 사다코 사사키

러시아연방 다게스탄 공화국의 자토프 시인이 1960년중반 히로시마에 있는 한 일본 소녀의 추모비를 찾았다가 어떤 영감을 떠올린다. 이 소녀는 사다코 사사키, 두 살 때 히로시마에 원자탄이 투하됐고, 이로 인해 백혈병으로 고생하다가 1955년에 12세로 죽었다.

사다코는 병마에서 벗어나리라는 희망을 안고 색종이로 종이학을 접었다. 종이학 천 개를 접으면 소원이 이뤄진다는 믿음은 일본에만 있는 것이 아니다. 러시아에도 비슷한 개념이 있고, 다게스탄 사람인 감자토프 시인은 러시아 고전 시가의 번역가로서 그런 개념을 잘 알고 있었다. 

감자토프 시인이 일본을 방문하던 기간에 모친 사망 소식을 접한다. 돌아오는 비행기 안에서 어머니를 생각했다. 또 2차 대전 때 세바스토폴 전투에서 죽은 형과 행방불명된 다른 형을, 또 그 피범벅 전쟁터에서 돌아오지 못한 다른 가까운 이들도 떠올렸다. 그들의 희생이 있었기에 나치 군대와 그 동맹인 일본국에 승리를 거둔 것이 아니던가.


라술 감자토프 라술 감자토프 (1923-2003)

그리고 시에서 토로했다. “그렇기 때문에 백학의 외침이, 울음소리가, 어쩌면 아바르어와 까마득한 옛날부터 비슷한 것이 아닐까?” (*아바르어는 까프까즈 산악지대 다게스탄 주민들의 언어이다.) 그에게는 일본의 백학이 아바르의 것과 매한가지였다. (어쩌면, 일본의 백학도, 러시아의 백학도, 아바르의 백학도, 한국의 백학도 감수성 충만하고 마음씨 따스한 이들에겐 다 똑같지 않을까.) 


아바르어로 쓴 시가 1968년 러시아로 번역돼 한 저널에 실렸다. 이 시가 가수 마크 번스의 눈길을 끌었다. 단어 몇 개를 수정하고, 얀 프렌켈이 두 달만에 곡을 완성했다. 


이 노래가 나오고 몇 년 뒤, 소비에트연방 정부는 2차 대전 격전지마다 비석과 기념물을 세우기 시작했다. 그 중앙에는 날아가는 백학들이 (먼저 떠난 이들의 영혼) 자리 잡았다. 이 노래의 백학은 전몰장병들을 기리는 상징으로 굳어졌다. 


백학 - 전몰장병들과 그 영혼의 상징


수많은 가수들이 이 노래를 부르고 불렀다. 앞으로도 또 부를 것이다. 좋은 노래는 그렇게 사랑받으면서 점점 더 진화한다.  소개하는 몇 가지 버전을 통해 그 맛이 얼마나 달라지는지 실감할 수 있다. 


(노래: 얀 프렌켈, 작곡자)

(알림)  Voice Training에 관심 있는 분들은 여기를 참조해 주세요.

1995년 드라마 <모래시계>의 주제가로 울려 퍼지면서 많은 한국인들의 심금도 건드렸다. 그 장중하고 애절한 선율로... 하지만 노랫말을 안다면 훨씬 더 큰 감동의 물결에 휩싸이게 된다.


Мне кажется порою, что солдаты, С кровавых не пришедшие полей,

Не в землю нашу полегли когда-то, А превратились в белых журавлей.


Они до сей поры с времен тех дальних Летят и подают нам голоса.

Не потому ль так часто и печально Мы замолкаем, глядя в небеса?


Летит, летит по небу клин усталый, Летит в тумане на исходе дня.

И в том строю есть промежуток малый, Быть может, это место для меня.


Настанет день, и с журавлиной стаей Я поплыву в такой же сизой мгле,

Из-под небес по-птичьи окликая Всех вас, кого оставил на земле.


Мне кажется порою, что солдаты, С кровавых не пришедшие полей,

Не в землю нашу полегли когда-то, А превратились в белых журавлей…


(노래: 요시프 코브존)


THE  CRANES


I often  sense that our fallen soldiers, who left on battlefields their bloody stains,

did not lay down in their graves for solace –  but have been transformed into white-winged cranes.

                 

And  we have seen since many years ago:  they soar above and send their mournful cry.

We are transfixed with our deepest sorrow becoming speechless as the cranes soar by.


They soar, they soar, exhausted white triangles, and pierce the fog in a spell-bound line…       

I spy a gap in their ranks – not for angels. This space, I clearly see, may soon be mine.


The day will come, when I will join the row   of  birds inside their even flying chain,

and call you, whom I left behind, below, by voice of a slender, white-winged crane.


(노래: 드미뜨리 흐보로스똡스끼)

(알림)  Voice Training에 관심 있는 분들은 여기를 참조해 주세요.

조금 다른 이야기 

이 포스팅은 사실 좀 '충동적으로' 나오게 됐다. 

여름 끝물 무렵은 아마도 알프스 북부 지역에서 가장 멋진 시기일 것이다. 이맘때가 되면 나는 엊그제처럼 생생하게 기억나는 순간을 늘 반추하게 된다. 비록 70년이 지난 일이지만 말이다. 그때 난 아직 학교에 들어가지 않았고 글자를 읽을 줄 몰랐던 나이였다고 확신한다. 

우리는 다뉴브 강이 흐르는 초원을 자주 거닐었는데, 조심스러운 엄마와 한층 더 조심스러운 이모의 금지에도 불구하고 난 혼자 앞으로 달려가서 강변 관목들 사이에 서 있곤 했다. 머리 위쪽에서 기묘한 금속성 소리가 울리면서 높은 하늘에서 강을 따라 내려오는 야생오리 떼를 자주 보았다. 

인간의 감정은 아주 일찍부터 발달해서 죽을 때까지 그대로 남는다. 

그때 맛보았던 느낌을 난 이제 다시금 맛본다. 

그 오리들이 어디로 날아가는지 몰랐지만, 난 정말 그들과 함께 가고 싶었다. 편력의 갈망이 낭만적으로 가득 차서 어린 가슴과 심장이 터질 것만 같았다. 그리고 자신을 창의적으로 표현하려는 갈망이 내 안에서 걷잡을 수 없이 일어났다. 처음으로. 그래, 그게 최초의 경험이었다. 

지금도 내 머리 위로 우리의 야생오리들이 높이 날아갈 때면… 어린 시절 품었던 낭만적인 동경과 이상이 다시금 솟아난다. 또 마치 동화 속 이야기처럼, 내가 부르는 소리에 그들이 밑으로 내려올 때면… 어린 시절 꿈이 실제가 된다.


이건 오스트리아 동물학자 콘래드 로렌츠의 회상.


유년기 콘래드 로렌츠, 야생오리와 대화


그럼, 내 머릿속에서 로렌츠의 유년기 회상은 왜 나왔나?

소통의 한 분야로서 요즘 <부모와 자녀의 소통, 어른들과 아이들의 대화>에 관한 원고를 다듬고 있다. 활동성 (적극성), 독자성 추구, 쉽게 몰입하는 성향, 유연성, 예민한 감수성, 풍부한 감정 등 '아이들의 내면세계'를 우리 어른들이 알고 이해하고 장려할 필요가 있다는 대목에서 생생한 사례로 저 회상을 인용하느라고 나왔다. 


그러다가... <백학>이 떠올랐다. 

‘아, 이 노랫말과 노래를 언젠가 포스팅한 적이 있었는데...’ 

찾아보니까, 이 블로그엔 없다. 몇 년 전 다른 <밴드>에 올렸더라. 그래서 여기에도 좀 소상하게 소개하게 됐다. 즉흥적으로. ^^ 

우리네 (사람들의) 생각이란 그렇게 이어진다. 꼬리에 꼬리를 물고... 

에크하르트 톨레는 '생각의 흐름'을 차단하는 여러 방법을 제시하는데, 그때의 '생각'이란  물론 '잡생각, 잡념'을 뜻한다.  


다른 많은 이들과 마찬가지로 <백학>은 나도 아주 좋아하는 노랫말이요 선율이다. 이 노래를 듣거나 부를 때마다 가슴이 먹먹해진다. 미어진다. 아프다. 하지만 이건 다 긍정적인 아픔이다. 카타르시스. 정화되는... 


*노랫말을 우리말로 번역해서 올려야 하는데… 예전에 제법 깔끔하게 다듬고 다듬은 것이 어디로 사라졌다. (자료 보관의 중요성!) 다시 다듬을 생각을 하니까 좀 피곤해진다. 공력을 제법 들여야 하니까! 일단은 영어 번역판으로도 독자들께서 감을 잡으시리라 믿는다. 조만간 우리말 번역을 올려야겠다. 

(알림)  Voice Training에 관심 있는 분들은 여기를 참조해 주세요.  

관련 포스트: 

728x90

'Variety > 우주정거장' 카테고리의 다른 글

당신이 환생했다는 징후 13가지  (0) 2019.06.13
빅또르 쪼이 - 뻐꾸기  (0) 2019.05.26
유년기 동경과 백학 (crane)  (0) 2019.05.19
삶이란...  (4) 2019.04.14
우리가 모르는 우리의 신체 부위  (0) 2019.03.26
어린 아들 딸과의 대화  (0) 2019.03.2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