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액션 46 (가만가만 말하기)  

 

사람들은 자기를 비판해 달라고 청하면서도, 

속으로는 칭찬해주기만을 기대한다. 

서머셋-모옴 (영국의 작가, 극작가)

 

서머셋 모옴

 

 

이번 #액션은 가장 간단하면서도 효율적인 연습 축에 듭니다. 

이틀 동안은 만나고 접하게 되는 사람들 모두와 가만가만 말하려고 노력하세요.

이번 #액션을 제대로 수행한다면, 당신은 이렇게 느끼게 될 겁니다.

'어라? 내가 목소리를 낮추니까 상대가 더 주의 깊게 듣네!’

 

나직한 목소리가 듣는 이들에게 위로와 위안을 주는 듯이 작용한다는 점을 알아차리게 될 거예요. 물론 당신 자신도 더 평온하고 균형 있는 사람이 될 게 분명하고요.

말(발언)하는 사람은 누구나 셀프컨트롤을 염두에 두어야 한다는 점을 잊지 마세요.

그런데 실제로는 어떤가요? 

 

발언자가 입을 열기 시작해요. 시간이 흐르면서 상대(객석) 쪽에서 야유나 냉소가 하나, 둘 나와요. 그러면 화자는 자제력과 침착성을 잃고 고함에 가까운 소리를 지르면서 능숙하게 받아넘기지 못하게 되어요. 그럼으로써 객석에서 또 웃음을 야기하고, 그래서 또 한층 더 당황하고… 

그런 상태에서는 한 가지 실수가 다른 실수를 유발해요. 그리고 발언은 시작됐고 만회하려고 별의별 수를 다 써도 청중은 점점 더 멀어지기만 합니다. 

이런 상황에서 벗어나는 방법이 하나 있어요. 

 

말을 멈추고 최대한 길게 휴지를 취하는 겁니다. 

☞ 휴지(멈춤, Pause)의 힘

 

휴지(멈춤, Pause)의 힘

 목소리 운용과 스피치에서, 한마디로,  말하기에서 <멈춤, 휴지, Pause>의 중요성 “입 다물 줄 모르는 사람은 말도 제대로 하지 못해.” (아포리즘) 스피치에서 적절한 휴지를 취할 줄 안다는 건

mirchimin.tistory.com

목소리를 더 높이지 말아요. 

오히려 그 반대로 더 나직하게, 더 차분하게, 더 평탄하게 말을 이어가세요. 

청자들이 앞에 있다는 것을 마치 알아차리지 못하는 것처럼 말입니다

(물론 원칙으로는, 청자들을 늘 염두에 두고, 그들의 반응을 고려하고 이해해야 합니다. 그렇기 때문에, 여기서는 ‘마치 알아차리지 못하는 것처럼’이라고 했어요.) 

그렇게, 사실상 연기하는 듯한 테크닉을 습득하려면 이번 #액션을 충분히 훈련할 필요가 있어요.

 

 

그리고 고삐 풀린 사람들이 지나친 꺼떡거림과 과도한 자신감, 후안무치를 없애고 싶다면 이렇게 훈련하세요.

한 주일을 누구와 만나든지 지극히 정중하고 예의 바르게 대하도록 하는 겁니다.

말문을 열 때 거의 매번 이런 표현으로 시작하기 바랍니다.

“내가(제가) 실수하는 것일지도 모르지만…”

“말씀을 가로막아 대단히 죄송합니다만…”

 

“… 말씀을 좀 해 주시지 않겠습니까?”

“제가 보기에, 이건…”

 

“반대하시지 않는다면, 제가 몇 말씀을…”

“혹시 내가 틀린다면 미리 양해를 구하는데…”

 

“다소 저어하는 마음이 있어서…”

“이런 말씀 드리기가 쉽지 않고, 그래서 선생님의 너그러움을 기대…”

 

“선생님과 대화는 저에게 큰 영광이지요, 그리고/그래서…”

“댁과 얘기 나누는 것에 난 만족해요…”

“자네 얘기를 들으면서 난 기뻐…”


(알림)  Voice Training에 관심 있는 분들은 여기를 참조해 주세요.  

관련 포스트:

(63) 느긋하게 살기

(46) 정중한 말씨

잘 모르는 사람들과 대화

여성의 속삭임

남자들은 여성의 나직한 목소리를 좋아해

목소리와 여성 이미지

Do Show, Don't Tell

목소리, 소통, 스피치 관련 방송 몰아 듣기

인간의 말은 어떻게 생겨났을까

말에 관한 금언

(78) 작별 인사

목소리 부드럽게 만들기

오프 통신 2

기관(숨통)의 공명막

무엇에서든 좋은 면을 보는 방법

<호밀밭의 파수꾼> 샐린저의 명구 24개

가장 소중한 것

인생의 여러 문제

우리가 쓰는 '말'에 관한 약간의 정보

728x90

'Public Speaking > 내 사랑 로고스' 카테고리의 다른 글

(78) 작별 인사  (0) 2019.05.15
(77) 퍼블릭 스피킹 마무리  (0) 2019.05.15
(73) 3의 법칙  (0) 2019.05.14
(70) 시 낭송  (0) 2019.05.14
(68) Self-control  (0) 2019.05.13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