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src="https://cdn.subscribers.com/assets/subscribers.js"> 아이 넷을 키우는 엄마의 카툰

728x90

 

  아이 넷을 키우는 엄마의 인생 카툰  

 

 

<부모 자녀 소통 방법>이란 책을 번안해 소개하면서 엄마라는 형상과 역할에 새삼 눈길이 쏠리지 않을 수 없었다. 자녀들과 직접 접촉하고 대부분의 소통을 떠맡는 사람이 엄마라는 측면에서도 그렇다. 

그만큼 엄마들의 사명이 막중한데, 그렇다 하여 그들의 작업 여건이 좋은 것도 아니다. 때론 홀로 눈물 흘리고 싶을 때도 많다. 

 

자녀를 키우면서 일어나는 <부모의 감정은 어떻게 하나?> 단원도 꼭 참고해 보시라. 힘든 엄마들이 (아빠도 그렇고) 위로를 받을 수 있을 것이다. 

 

이런 맥락에서 미국의 한 젊은 엄마를 소개한다. (또 한 아기를 품고) 네 아이를 키우느라 녹초가 된 엄마가 삶에 대해 아이러니한 카툰을 그린다. 부모라면, 특히 어린 자녀들을 둔 부모라면, 누구나 금방 공감할 것이다. 

 

부모와 아이들 간에 벌어지는 여러 정겨운 장면이 흥미롭다. 그러면서도 엄마라면 누구나 (특히 자녀가 몇이 되는 엄마라면) 때론 울고 싶을 정도로 힘들다고 털어놓을 것이다. 천사 같은 아이들이란 그림에서만 그럴 뿐이지, 실제로는 숱한 문제를 일으키고 엄마의 진을 다 빼놓을 수 있지 않은가! 네 아이의 엄마 카일라 라르센의 다정하고 긍정적인 카툰이 바로 그런 점을 얘기한다. 

 

엄마 엉덩이가 왜 이렇게 커? 애기 때문에?
아이들의 순진한 솔직함은 좋지만, 그게 무자비하게 보일 때...

 

미국의 이 젊은 엄마는 ‘인어 공주’나 ‘미녀와 야수’를 본 뒤로 그림 그리기에 심취했다고 한다. 하지만 그 뒤 대학 공부를 하고 결혼하고 아이들 낳고 키우는 바람에 오랜 기간 취미 활동을 접어야 했다. 그리고 어느 날 아이들을 다 잠재우고 피곤한 몸으로 주방에 홀로 앉아 울적한 상태에 빠졌다. 뭔가가 부족했어. 허전했어. 

 

카일라는 스케치북을 꺼내 다시 그림을 그리기 시작했다. 하지만 손을 놓은 기간에 감각을 비롯해 많은 것을 잊었더라! 다시 떠올려야 하는데, 때마침 도움이 된 것은 가족이었다. 카일라는 자녀를 키우는 부모의 생활에서 여러 상황을 그려 인스타그램에 올리기 시작했다. 수천 명이 그녀 작품을 아주 좋아한다. 

 

지쳐서 침대에 누워 있는 엄마
아이 하나만으로도 혀가 빠질 정도인데 넷을 키우다니!

 

그녀가 그리는 카툰을 보면, 그녀는 쉽지 않다. 늘 피곤하고 녹초가 돼 있다. 사내애 셋, 계집애 하나, 다들 어리다. 게다가 뱃속에 또 아기가 있다. 남편은 카툰에 거의 등장하지 않고, 가족사진 그림에만 나온다. 왜? 

카일라
카일라 라르센. 사진: thekrakens.com

 

한 인터뷰에서 카일라는 자기가 그리는 카툰에서 종교라는 주제는 건드리지 않으려 한다고 밝혔다. 하지만 그녀에게 신앙은 아주 중요하다. 모르몬교도라고 밝혔다. 자녀를 왜 그렇게 많이 두었는지 이해가 된다. 모르몬교도들 사이에서 일부다처제는 이미 오래 전부터 사실상 존중받지 못하지만, 그럼에도 아이를 다섯에서 일곱까지 두는 대가족은 여전히 선호된다. 늘 배가 불러 있다면 만화 활동은 도대체 언제 한단 말인가?

 

대가족
라르센의 대가족

 

그런 정황을 염두에 두고 카일라의 카툰을 보시라. 아이들 키우는 부모로서 당신 생활에 비슷한 상황이 많을 것이다. 

 

<얘를 엄마가 우리한테 가져왔잖아, 그러니까 엄마가 알아서 해!>

엄마, 애기가 운다!

 

<깜짝 선물 Surprise!>

엄마 구두 속에 들어 있는 치킨 조각

 

<누가 입술을 칠해?> 

누이동생이 엄마 입술에 루즈 바르는 걸 보고 있는 오빠

 

엄마가 아들에게 루즈 칠해 보겠느냐고 묻자 아들이 거절하다.

 

<내가 비밀을 너한테 속삭일게, 너도 네 비밀을 알려주렴!>

엄마가 딸에게 사랑한다고 말하다. 딸이 엄마에게 감자칩이 먹고 싶다고 말하다.

 

<부모의 악몽> 

사랑스런 아기, 이가 날카롭게 자란 아기는?

 

<힘센 엄마> 

엄마가 어린 딸과 소파에 앉아 있다.
어린 딸이 엄마 배를 꾹꾹 놀러 본다.
딸이 엄마에게 근육이 상당히 크다고 말한다.

728x90

 

<첫 직장을 대개 일찍들 그만둬...> 

엄마, 나를 이 일터에 받아줄 거예요? 어, 물론이야, 넌 채용됐다. 근데, 얘야, 어디로 가는 거니? 난 새 일터에서 지금 막 해고됐거든요!

 

<엄마는 가장 푹신한 침대야!> 

엄마가 엎드려서 스마트폰을 보고 있는데, 어린 딸이 이불을 가지고 들어와 엄마 다리 위에 눕는다.

 

<아이의 솔직함 앞에서는 할말을 잃어>

아들이 여동생을 괴롭히는 것을 엄마가 보다.
동생 괴롭히지 말라고 말했지? 근데 왜 또 못살게 구는 거니?
엄마가 아직 거기 있는지 몰랐으니까!

(알림)  Voice Training에 관심 있는 분들은 여기를 참조해 주세요.

관련 포스트:

기쁨과 슬픔 - 칼릴 지브란

자녀와 갈등 건설적 해결 방법 5단계 (28)

부모의 감정은 어떻게 처리하나? (26)

아이들 얘기에 귀기울이지 못하는 이유 (21)

부정적 경험 맛보게 하기 (13)

아동의 근접발달 영역 확장과 자전거 타기 (8)

좀도둑들을 골려 주다 (5장. 2-2)

1부. 지붕 위에 사는 카를손 1. 카를손과 만나다

1과. 조건 없는 수용이란? (2)

자녀와 소통, 어떻게? (1)

사람과 물건

질책과 비난 섞지 않고 자기감정 드러내기 51

자신과 타인을 판단과 평가 없이 대하기 49

<지금> 순간의 힘 52가지 실습 (전자책)

루덩의 악마들 11편 6 (최종)

늘 좋은 기분 상태에 있는 방법 10가지

도웰 교수의 머리 21, 22장

도웰 교수의 머리 (소개)

루덩의 악마들 (1편 1)

수다쟁이 어린 딸

달과 아빠

돌아가신 할아버지

 

728x90

댓글을 달아 주세요